민노총 조폭적 행위 뿌리 뽑는다.

19 자유최고 | 2022-12-09 16:18:59 | 조회 : 683 | 추천 : +1


민노총이 동네 빌라 짓는데도 조폭적 행패를 부리고 있다. 이에 대해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금품갈취, 채용강요, 장비사용 강요, 푹력행위 등건설 현장에서 행해지는 조폭적 행패에 대해 경찰의 명예를 걸고 항후 200일간 강력 수사한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금품 갈취, 채용 강요, 장비 사용 강요, 폭력 행위 등 건설 현장에서 행해지는 노조의 각종 불법행위에 대해 “수사 경찰의 명예를 걸고 향후 200일간 강력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각 시도 경찰청에서 강력범죄수사대와 광역수사대 등 전문 수사 팀을 투입한다. 위법 행위가 심각한 경우 구속해 수사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는다.

경찰이 ‘범죄와의 전쟁’ 수준으로 대대적인 단속을 시작하게 된 것은, 건설 현장의 불법행위가 심각하다는 판단을 내렸기 때문이다. 지난 5월 경기도 수원시 광교신도시에 문을 연 경기도청 신청사. 4년여 공사 기간 ‘민주노총 리스크’로 애를 먹었다. 골조 공사가 특히 문제였다. 

A 건설사가 공사 초기 인부 130명을 고용해 이 공사를 진행했는데 그중 50명은 민주노총, 20명은 한국노총 소속이었다. 그런데 갑자기 민노총이 ‘한노총(인부)을 빼고 민노총을 더 고용하라’며 조직적으로 난동을 부리기 시작했다. 

공사와 무관한 외부 민노총 조합원들이 합세, 현장에 난입해 공사를 방해했고, ‘안전 관리 불량’이란 투서를 관할 지자체에 넣는 등 다양한 수법을 썼다. 견디다 못한 A 건설사는 민노총 요구를 받아들여 현장 소장을 교체했다. 공사가 진행되며 A 건설사는 인부 50명을 추가 채용했는데, 모두 민노총 소속으로 채용해야 했다.

정치/이슈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