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키기 방탄 임시국회 요구 국회해산이 답이다.

19 자유최고 | 2022-12-09 16:37:28 | 조회 : 628 | 추천 : -


죄인을 보호하기 위해 임시국회를 여는 행위를 하는 꼼수 국회 해산이 정답이다.

더불한당들이 또 이재명 방탄국회를 연장하기 위해 한 달간 임시국회를 요구했다. 더불한당들 169명 전원 명의로 소집요구서를 제출하면서 한 달간 이재명을 또 방탄 할 수 있게 되었다. 죄인을 보호하는 국회 해산이 정답이다.

더불한당 요구로 오는 10일부터 한 달간 임시국회에 돌입한다. 예산안 후속 처리 때문이라는 것이 이유이지만, 여권에서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방어하기 위함이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가 이 대표의 발언을 공개적으로 반박하며 작심비판을 이어가는 등 검찰 수사가 턱 밑까지 다가오자 회기 중 국회의원을 체포할 수 없는 불체포특권 연장 방안이라는 것이다.

특히 여권은 예산국회가 끝나도 민주당이 민생법안 처리를 주장하며 임시회를 계속 요구할 것으로 내다봤다.

7일 김진표 국회의장은 10일 오전 10시 제401회 국회(임시회)를 소집한다고 공고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 등 민주당 의원 169명 전원 명의로 소집요구서를 제출하면서다.

더불한당은 "9일 예산안 처리가 목표지만, 추후 예산안 처리 및 시트 작업 등에 소요될 시간을 대비하기 위해 소집요구서를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정치/이슈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