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바위 유골 엽기 사건,, [14]

18 오르가슴 | 2018-05-16 17:12:30 | 조회 : 13940 | 추천 : +16


 

2012년 4월 22일에 엽기적인 사건이 발생하는데,

 

 

전라남도 함평군 함평읍 석성리에 위치한 돌머리 해수욕장을 찾아온 관광객 몇명이 

갯바위 일대를 산책하던 중 

사진을 찍기 위해 넓적한 모양의 큰 갯바위에 올라갔다가 사람의 유골이 있는걸 보고 

소스라치게 놀라서

경찰에 신고를 합니다,,

 

 

사건 현장인 갯바위 위에는 큰 천이 깔려 있었고

그 위로 3구의 유골이 흩어진 채로 놓여 있었습니다,,

 

 

목포해양경찰서는 곧바로 유골을 수습한다음 조사를 위해서 

서울의 국과수로 보낸다음

수사에 착수 했지만

수사는 난항을 겪었습니다,,

 

 

일단 유골들의 신원을 파악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뼈만 남은 상태였기에 이 유골들의 신원을 파악하지 못했고

당시 밤이나 새벽에 갯바위에 수상한 사람이 없었는지에 대한

목격자를 찾았지만 아무런 소득도 없었습니다,,

 

결국 국과수의 연구 결과를 기다 렸는데 

국과수가 발표한건 대략 이랬습니다,,

 

이 3구의 유골들이 각각 30대 여성, 10대 어린이, 
생후 6개월 미만의 유아의 것이고

 

유골 상태를 보아 유골의 사망 시기는 대략 20년전이며

 

유골의 두개골 부근에서 수의로 보이는 모시 천조각과 나무 뿌리 조각이 발견됐고 

일부 뼈조각에서는 황토흙이 묻어 있었다는 것이였습니다,,

 

 

이 조사 결과에 의하면 

유골들은 오래전 사망해 흙속에 매장되 있었지만 
누군가가 이 유골들을 파해쳐서 

갯바위에 널어 놓는 엽기적인 범죄를 저지른것으로

추정 됬다는 거였습니다,,

 

그러나 유골의 신원을 알수도 없고

범인의 정체와 목적 역시 알수가 없었습니다,,

 

 

그와중에 돌머리 해수욕장 인근 주민들에겐 이상한 소문이 돌았는데  

이 유골들이 발견된 넓적한 갯바위는 요즘은 뜸하지만 

 

 

몇년전 까지만 해도 무속인들이 종종 굿을 하던 곳으로 유명했고

예전에도 무속인들이 바위 위에서 닭의 목을 자르는 의식을 하다가 

마을 주민들의 항의와 신고로 해경에 잡혀간 적이 있었다고 합니다,,

 

 

마을 주민들은 이 사건도 무속인들이 남의 무덤을 파헤쳐 

그 뼈들로 굿을 한거라고 쑥덕거렸고

사건을 조사하던 해경들은 그렇다고 쳐도 

유골들로 굿을 했다면 그 유골들을 다시 매장 하거나 할텐데

왜 사람들이 잘찾는 바위에다 자랑하는 것처럼 널어놓은 것인지도 

이해가 잘 되지 않는다고

의구심을 가질수 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결국 이 엽기적인 사건은 유골의 신원도 알수가 없고 
왜 유골이 바위에 놓아져 있는지

알수가 없는 미제 사건으로 남았습니다,,

 

 

그리고 이후 기분 탓인지 

마을 주민들이 밤에 해변에서 귀신을 봤다는 소문도 떠돌았다고 하는군요



조선 시대에 전해진 좀비술,,http://japjam.net/1093201



IP : 27.113.YG.114

공포/미스테리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