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dit - 어젯밤 아내가 진짜 이상한 짓을 저질렀어...

13 anjgody00 | 2019-01-10 17:16:29 | 조회 : 827 | 추천 : +1


My Wife Did Something Really Weird Last Night...




아내와 난 결혼한 지 몇 년째 됐어. 그리고 여태껏 난 주로 소파에서 잤지. 난 코골이가 꽤 심하고 아내는 잠을 얕게 자는 사람이라서 내가 소파에서 자는 게 우리 모두를 위한 일이었지. 나도 딱히 괘념치 않았고. 




우리집 소파는 거실 벽을 등지고 있어. 소파에 누우면 거실, 주방, 욕실로 통하는 복도와 욕실문, 침실, 그리고 바깥까지 보였지. 아내는 매일 밤 서너 번은 오줌 때문에 일어나 화장실로 가야했어. 문이 열리는 소리와 아내가 걷는 소리는 매번 날 깨우기에 충분했지. 가끔은 "안녕"하고 인사하거나, 아니면 계속 자는 척을 했어.




그런데, 어젯밤에 뭔가 이상한 일이 일어났어. 아마 새벽 2~3시 사이였을 거야. 난 침실 문을 여닫는 소리에 잠이 깼지. 눈을 뜨자 복도로 가는 아내의 실루엣이 보였어. 이상하게도 방에서는 페니(1센트 짜리 구리 동전) 냄새가 났어.




하지만 그러고 나서 욕실 문이 닫히지 않았어. 아내가 아주 조용히 움직이는 소리가 들렸지. 눈을 다시 떴을 때 그녀는 거실로 천천히 걸음을 옮기며 아주 사소한 사진이며 작은 장식품들을 죄다 관찰하고 있었어. 난 그냥 아내가 물 마시러 주방에 가면서 회상에 젖었거나 뭐 그런 거라고 생각했지. 아내가 날 깨웠다고 생각하지 않길 바랐어. 조심스럽게 움직이는 게 뻔히 보여서 괜한 죄책감을 느끼게 하고 싶진 않았거든.




이런 상황이, 내가 느끼기에 5분은 이어진 것 같았어. 그러더니 10분 정도 지속됐지. 그리고 그녀가 15분 정도 물건들을 보며 이리저리 돌아다니길래 난 마침내 일어나 물었지. "다 괜찮은 거지, 자기?"




그녀는 돌아서서 날 보더니 멈춰섰어. 아내는 마치 헤드라이트와 마주친 사슴 같았지. 눈은 부릅 뜬 채로 공포에 마비되어 움직이지도 못했어. 내가 무슨 골목에서 튀어나온 거대한 괴물이라도 되다는 양 말이야.




"베키?" 내가 물었어.




그녀는 소리질렀어. 아니, 소리없이 비명질렀지. 음소거라도 걸린 것 같았지만 명백하게 비명지르고 있었어. 그러더니 그녀는 도망갔어. 거실을 벗어나 복도로 가더니 현관을 열고 나가버렸지. 




아내가 막 뛰었을 때 나 역시 자리에서 일어났어. 복도 시작점까지 깔린 카펫까지 갔을 즈음에 그녀는 이미 집 밖으로 나간 상태였어. "당신 괜찮아?" 난 그녀가 열고 나간 문에 대고 소리쳤지. 




여기까지 오니 무엇보다 그녀가 걱정되고 혼란스러웠어. 문 너머로 밖을 봤지만 아내는 아무데도 보이지 않았어. 난 거실로 와서 외투와 신발을 챙겼지. 하지만 내가 채 카펫까지 가기도 전에 침실 문이 열리더니 아내가 머리를 긁으며 나왔어. "당신 무슨 말했어?"그녀가 물었어. 




난 그녀에게 그런 적이 없었노라 했지. 현관을 닫고, 문이 잠겼는지 재차 확인한 다음에 소파에 돌아와 누웠어. 




그건 꿈이 아니었어. 오늘 아침에 아내가 나더러 왜 어젯밤 일어나있었냐면서 내 "당신 괜찮아?"하는 소리 때문에 깨버렸다고 했으니까. 집안의 장식품들도 전부 조금씩 위치가 어긋나있었어. 아내를 놀라게 했을 때 그녀가 들고 있던 액자 역시 바닥에 떨어진 채였고. 




대체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모르겠지만 소름끼치는 것만은 확실해. 오늘 밤엔 영 잘 수 있을 것 같지가 않아.




----------------------------------------------------------------------------------------






출처 - https://www.reddit.com/r/nosleep/comments/8m3tyz/my_wife_did_something_really_weird_last_night/



IP : 121.138.YG.YG

공포/미스테리

< 1 2 3 4 5 >
공포/미스테리의 TODAY BEST
추천된 글이 없습니다.
댓글이 달린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