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정부는 북에 강제 북송 어민 인권보호 언급 안했다. [1]

10 후리지아1 | 2022-08-10 18:13:14 | 조회 : 177 | 추천 : -


문재인 하면 인권변호사로 알려져 있었다.

그런 문재인이 좌파들에겐 인권변호사 역할만 한 것인지.. 

귀순 어민을 강제 북송을 시키면서 북한에는 인권보장을 

요구하지도 않았다고 한다. 


이런 문재인이 인권변호사였다는 것을 누가 믿을 수가 있겠는가? 


문재인이 2019년 11월 귀순 어민 2명을 강제 북송시킬 때

북한에 "어민을 돌려 보내겠다"고 통보하면서 이들에 대한 고문이나

박해 금지 등 최소한의 인권보장도 요구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자신들의 지지자들의 인권만 중요한 것이고 반대파들의 인권은 전혀 관심이

없다는 것이 이번 강제북송 시킨 귀순어민들을 통해 밝혀진 것이다.


인권변호사 출신인 문재인이 귀순어민이 강제 북송되면

사형된다는 것을 알 수 있으면서도 강제붕송을 시킨 일은 

인권말살 변호사라도 하지 않을 짓을 한 것이다. 


문재인이 탈북 어민을 돌려보낼 경우 북한의 사법 처리 입장을 확인도 하지 않고

북송을 통보한 것은 유엔고문방지협약과 난민 지위에 관한 조약 등 국제법의

대 원칙을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라는 지적들이 있다.


한국 정부가 1995년 가입한 유엔고문방지협약의 3조는 극악한 대규모

인권사례가 존재하며 고문받을 위험이 있는 나라로의 추방이나 송환,

인도를 금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도 문재인은 강제 북송 귀순 어민들에 대한 고문이나 박해 가능성을 확인하지

않고 보냈고, 귀순 어민들은 얼마 후 총살을 당했다고 전해지고 있다. 


이렇게 인권보호를 즐기차게 주장했단 좌파들은 자신들에 불리하면 인권보호를

들고 나오고 유리하면 인권을 말살하는 짓을 하여왔다.


북한 주민들은 북한을 탈출하여 한국에 입국하는 순간 대한민국 국민이다.

대한민국 국민이 귀순하겠다는 의지도 무시하고 강제로 사지로

내몰아서 사형을 당하게 한 문재인은 살인방조 혐의자일 것이다.  


정치/이슈

< 1 2 3 4 5 >
정치/이슈의 TODAY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