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은 이재명을 속히 출두시켜 조사하여 구속하라! [3]

19 자유최고 | 2022-11-26 15:47:09 | 조회 : 792 | 추천 : -


검찰은 이 정도 증언이 나왔으면 이재명을 출두시켜 조사를 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언제까지 변죽만 울리고 있을 것인가? 이제 주인공을 수사하여 구속할 때가 되었다고 본다.

 

김만배도 천화동인 1호 몫인 428억원을 이재명 측근에 나눠주기로 했다고 인정을 했다는 것인데 이재명의 저수지가 바로 김만배의 천화동인 1호였다는 것이 밝혀진 것이고 이 돈을 곳감 빼먹듯이 빼먹자는 것이 이재명과 측근들의 뜻인가?


대장동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로부터 ‘내가 (대장동 개발 이익 가운데) 천화동인 1호 몫인 428억원을 정진상·김용·유동규씨에게 나눠주겠다고 말한 게 맞는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24일 전해졌다. 정진상(구속)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김용(구속 기소) 민주연구원 부원장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은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측근 ‘3인방’으로 불렸다.


조선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정진상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의 구속영장에 “김만배씨는 ‘천화동인 1호 수익금으로 유동규 XX에게 3분의 1을 주고, (유)동규네 형들(정진상·김용)에게 3분의 2를 줘야겠다’고 말한 사실을 인정하고 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한다.


남욱(천화동인 4호 소유주) 변호사가 지난 21일 법정에서 “2015년 1월부터 천화동인 1호는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현 민주당 대표) 측 지분이라고 김만배씨에게 들었다”고 증언한 바 있는데, 김씨도 검찰 조사에서 이를 인정했다는 것이다.

정치/이슈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