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월드컵 전사들에 전화로 16강 진출 축하했다.

19 자유최고 | 2022-12-04 16:14:02 | 조회 : 449 | 추천 : -


윤석열 대통령이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에 진출한 한국 국가대표팀을 3일 격려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파울루 벤투 감독과 주장인 손흥민 선수와 각각 전화 통화를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월드컵 16강 진출을 시킨 벤투 감독과 손흥민 선수와 통화를 나누며 함께 기뻐했다. 손흥민 선수에게는 얼굴 괜찮으냐 경기를 보면서 손흥민 선수가 혹시라도 더 다치면 어떡하나 조마조마했다고 자상하게 안부를 물었다.

윤 대통령은 손흥민 선수와의 통화에서는 “얼굴은 괜찮으냐. (경기를) 보면서 손흥민 선수가 혹시라도 더 다치면 어떡하나 조마조마했다”고 안부를 물었다.

이어 “날이 갈수록 우리 선수들이 더 자신감이 생기는 것 같다”며 “손흥민 선수가 주장으로 동료들과 후배들을 잘 리드해서 경기를 보는데 뿌듯했다”고 격려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어려운 국가 상황에 국민들도 힘든데, 우리 국민들께 큰 위로와 희망, 기쁨을 줘서 정말 고맙다고 우리 선수들에게 전해 달라”며 “손흥민 선수와 우리 대표팀이 너무 자랑스럽고 브라질과의 화요일(6일) 경기도 자신감을 갖고 마음껏 뛰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손 선수는 “나라를 위해 한 몸 바치겠다는 생각으로 잘 준비하고 있다”며 “선수들에게 (대통령의 감사 인사를) 꼭 전하겠다. 우리 선수들의 의지가 매우 강하다. 저희가 가진 것을 다 바쳐 최선을 다해 나라를 위해서 열심히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정치/이슈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