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을 혁파하지 못하면 경제회복 어려울 수 있다. [2]

19 자유최고 | 2022-12-04 16:53:10 | 조회 : 563 | 추천 : -


민노총을 혁파하지 않고서는 경제회복이 어려울 수 있다. 파업이 잘 먹히지 않고 철회하는 조합원들이 나타나고 화물연대 파업에서 이탈하는 조합원이 늘어나자 강성 조합원들 중심으로 운송방해가 노골화되고 협박성 문자까지 보내고 있단다.


파업을 할 자유가 있다면 파업을 하지 않을 자유가 있는 것인데 민노총 화물연대 노조원들이 업무개시명령을 받고 업무를 개시하자 욕설과 협박을 일삼고 있다니 이대로는 안 된다. 정부는 더 강력한 채찍을 들기 바란다.


수도권 전철과 전국 열차를 운용하는 전국철도노조가 2일 새벽 올해 임금·단체협상(임단협)에 잠정 합의하면서 예고했던 파업을 철회했다. 전날 서울지하철을 관리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총파업 돌입 하루 만에 임단협에 합의하고 파업을 철회한 데 이어 잇따른 민주노총 대오 이탈이다.


이탈 조짐이 심상치 않자 화물연대도 다급해졌다. 강성 조합원들을 중심으로 운송 방해 행위가 노골화하고 있다. 화물연대 지역 간부는 정부 업무개시명령 발동 후인 지난 30일과 1일 일부 운송사와 소속 화물 기사들에게 협박성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오늘 분명히 (운송 거부) 협조 부탁과 경고를 했음에도 지켜지지 않았다”며 “이번 총파업에 운송 결과를 취합해서 파업 투쟁이 끝나면 분명히 화주사, 운송사를 응징할 것”이라는 내용이었다.


지난달 30일 업무를 재개한 한 운송사 화물차 36대는 시멘트를 싣기 위해 경기도 한 공장으로 갔으나 입구를 지키고 있던 화물연대 노조원들이 욕설을 하며 위협하는 바람에 3대만 겨우 시멘트를 실었고, 나머지 33대는 빈 차로 돌아가야 했다.


총파업을 할 때가 있고 안 할 때가 있는 법이다. 국가 경제가 좋은데 노조와 협상이 잘 이루어지지 않을 때는 총파업으로 노조의 뜻을 관철시켜야 하겠지만, 국가 경제가 어렵고 국민들의 삶도 어려운데 자신들의 잇속만 챙기겠다고 물류 이동을 막는 화물연대의 총파업은 국민들로부터 지지를 받지 못하게 되는 것이다.


지금 민노총이 하는 정치파업은 정부를 자신들 뜻에 맞게 길들이기겠다는 것밖에 없는 총파업으로서 명분이 없는 총파업을 하고 있는 것이다. 이것이야말로 지양해야 할 노조원의 모습일 것이다. 명분 없이 국민을 볼모로 잡는 총파업이기 때문에 대오 이탈자가 발생하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오 이탈자를 막겠다고 공갈 협박을 하는 짓을 하는 것은 국민의 지지도 잃고 노조원들의 지지도 잃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공생하는 노조원들이 되어야 매부 좋고 누이도 좋은 법이다. 


정치/이슈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