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배는 천하동인 1호가 자신 것이라면서 왜?

19 자유최고 | 2022-12-08 14:45:26 | 조회 : 655 | 추천 : -


김만배가 천화동인 1호 이재명 측근과 맺은 이른바 700억원 약정과 관련해 남욱에게 그거 얘기하면 형은 죽는다고 했단다. 남욱에게 김만배는 천화동인 1호가 자신 것이라 해달라고 부탁을 하며 자기가 기소되기 전 귀국하지 말라고 했다.


대장동 의혹이 한창 불거진 지난해 10월. 김만배씨는 미국에 머물던 남욱 변호사에게 여러 차례 연락해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

김씨는 자신과 유동규 전 본부장이 맺은 이른바 '700억원 약정'과 관련해 "그거 얘기하면 형은 죽는다"고 말했다고 남 변호사가 검찰에 진술했다.

700억원은 김 씨가 대장동 수익 가운데 유씨 몫으로 떼주기로 했다는 돈인데, 검찰 조사에 앞서 동업자였던 남 변호사의 입 단속에 나선 셈이다.

남 변호사는 김 씨와의 대화 내용을 자필 메모로 남겨 보관하다 검찰에 제출했다.

김씨는 남 변호사에게 천화동인1호가 자신의 것이라고 해달라고 부탁하고, 자기가 "기소되기 전까지는 한국에 들어오지 말라"고도 종용했다는 것이다.

천화동인 1호가 본인 소유라고 주장해온 김씨가 실소유주를 숨기려고 남 변호사를 회유한 정황이다.


정치/이슈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