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절박해서 정말 형님들 한번만 살려주세요ㅠㅠ [2]

1 우울만렙 | 2021-12-10 02:03:29 | 조회 : 857 | 추천 : -


길에서 지푸라기라서 정말 ㅠㅠ물한병만이라도 너무 춥고 죽을거같아서 

며칠재 낮밤 길에서 몸이 너무지쳐서 굶고 

첨엔 기기라도 팔려고 했는데 액정망가져서 포기하고 발신정지되서

와이파이 찾아야 인터넷되서 지하철이나 새볔엔 길에서

돌아다니면서 비번없는 와이파이 찾아서 사용하고 너무 힘듭니다

아버지뿐이셨는데 고등학교때 돌아가시고 아무도 없고 몇달전에

다리 자전거타다 빗길서 전봇대빗겨서 바로 넘어져서 골절

되고 피고여서 병원서 수술받고 한동안 통깁스하고 반깁스하고 퇴원하고 병원비에 보증금방 200빼서 월8만원 개인이사짐에 맞기고 병원비밀리고 생활고에 버티다 반깁스하고 퇴원후에 저렴한 고시원에서 지냈었는데 버티고 버티다 방비밀리고 어려워져서

나오게 되었습니다ㅠㅠ첫날엔 수중에

 있는거 다모아서 24시 만화방가고 가고 짐들은 나온날에 지하철보관함 두군데에 넣어 두었는데 이젠 요금때문에

찾을 엄두도안나고 비번없는 와이파이 잡으려고 인터넷 사용하려고

하는데 베터리가 너무빨리 방전되고 다시 안잡히고

대인기피증올거같고 며칠째 씻지도 잠을 못자게된게 너무

지쳐서  중간중간 너무 배가 고프다 길에서 땅콩과자 버려진거 주어먹고 참을 만해지면

그냥 가만히 멍해지고 너무 힘듭니다 추워죽을거같고 정말 지푸라기 잡는 심정으로 적었는데 아무것도 길에서

안남아서 구하려고 했는데

정말 진짜 지치고 힘들어서 

갈곳이 없고 눈이랑머리랑 몸이 아프고 날새어서 또 밤새려니 너무 무섭고 몸이 죽을거같아서 정말 돈이없어 덜먹고 최대한 안쓰는 쪽으로 선택권없이 매일 버티기만 했는데 이젠 진짜거지되서 길에서 정말 너무 힘든 상황이라 진짜 지푸라지 잡는 심정인데 진짜 시간이 정지된거 같고 불안하고 길에

  서 있는곳에서 벗어나면 와이파이도 안터져서 계속 제자리서 잇다가 다시  앉아 있다가 다시 오고 식수는 화장실물로 마시고 제가 음식을 못먹은지 이틀 넘어가는데 배고픔보다 찜질방가서

씻고 기절하고 싶습니다 아토피가 게속

너무 심해져서 저도모르게 너무 긁어서 옷에 속옷까지 진물이랑피 굳고 너무가렵고 죽고싶습니다ㅠㅠ

길게 막 두서없이 적은거 같아 죄송합니다ㅠㅠ

힘 하나 없고 계속 밖에

있어서 몸이 너무 아프고 정식적으로 압박이너무 심해서 막연히 걷고 게속 걷기만 하고 

 위축되고 공황장애 올거같고 첨엔 생활캠핑한다고 긍정적으로 생각했는데 제가 너무 자만했고 부족한걸

절실히 느끼고 반성진짜 길에서 수없이 했습니다ㅠㅠ 폰이정지라 인터넷은 와이파이로 할수있는데 전화가 안되서 공중전화로 처음엔 숙식일 알아봣는데

못구하고 동전도 다떨어져서 어제새볔도 그저게 새볔도 일용직 찾아갔는데 건설이수증없어 안되고 혹시나 다른곳도 될가 다니다가 헛걸음하고

 너무 지저분해져가고 

고통만 느껴지고 시간은 정지된거 같은 정말몸이 허리랑끈어 질듯 아프고 몸살올거 같아서 이러다 제가 다시 베터리 다되면 막연히 편의점 다니면서 다시 충전 부탁 해야 되는데 정말 체력이 없어서 정말 한번만 살려주세요..정말 지푸라기 잡는 마음이고 정말 살아남으면 

구해주시면 나중에 은행가서 도움주신 은혜 꼭 갚겠습니다ㅠㅠ

아무도 없고 길에서 잔액 100원조차 없고 어떻게 살아야할지 죽겠습니다ㅠㅠ

  베터리도 다시 끝나면 제가 아까도 정신없이 길에서 너무 방황하고 

너무지치고 진짜

 기적처럼 도와주시면 울거같습니다ㅠㅠ당장 갚을 자신도 방법도 지금은 없지만정말은혜 잊지 않고 꼭 갚겠습니다ㅠㅠ진짜 하나님 찾게되고 너무 힘들고

길에서편의점다면서 충전 부탁하는것도 많이 거절되서 지금 베터리도 다시 충전 해야하는데 절박해서 아침에 찜질방문열면

갈수있다면 정말 진짜 단하루만이라도 정상이고 싶고 몸이너무안좋아져서 오한오고 추워서음식보다 며칠째

거의한숨 못자서 씻질못하고 춥고 죽을거같습니다

목이 너무마르고 물한병만이라도 

부탁드립니다ㅠㅠ국민 392002 04 156053  한번만살려주세요ㅠㅠ


카트라이더

< 1 2 3 4 5 >
카트라이더의 TODAY BEST
추천된 글이 없습니다.
조회된 글이 없습니다.
댓글이 달린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