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enable JavaScript in your browser to load website properly.

Click here if you'd like to learn how.

[기자회견] 홍명보 감독이 '국대' 수락한 이유..."내 인생 마지막 도전, [5]

32 풋볼 | 2024-07-10 22:28:20 | 조회 : 187 | 추천 : +2



명보옹.jpg

 




= 홍명보


 "일단은 여러분도 아시겠지만 내 인생에서 가장 큰 어려운 시기가 2014년(브라질 월드컵)이었다. 그때 그 상황은 굉장히 힘들었다"


 "2014년 이후 10년이 지났다. 그동안 어려운 시간, 좋은 시간이 있었다. 어떻게 보면 10년 전에 국가대표 홍명보의 삶을 내려놓을 수 있어서 홀가분했다"



 "지난 2월부터 내 이름이 내 의도와 상관없이 전력강화위원회, 대한축구협회, 언론에 나왔다. 정말로 괴로웠다. 난도질 당하는 느낌이었다. 어려운 시간이었다. 7월 5일 이임생 이사가 집 앞에 찾아왔다. 날 2시간 동안 기다린 이 이사를 뿌리칠 수 없었다"


 "이 이사는 나에게 'MADE IN KOREA'라는 기술 철학을 말했다. 전에 행정직을 하면서 기술 철학에 관심이 많았다. 당시 마무리 짓고 나오지 못했다. 연령별의 연계성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당시엔 이루지 못했다"


 "나는 행동이라는 건 한계가 있다고 생각했다. 실행함에 있어서는 현장에 있는 사람들이 가장 중요하다. 그 안에서 가장 좋은 건 국가대표 감독이 하는 거다"


 "이번에 이 이사가 외국인 감독 후보를 만나고 잘 되지 않았다는 말을 들었다. 나에게 부탁하는 상황이었다. 나도 그 부분에 대해서 어느 정도 동의는 했다. 하지만 바로 결정을 내리지 않고 밤새도록 고민했다"



 "솔직히 두려웠다. 불확실성에 도전하는 것이 두려웠다. 그 안(국가대표)으로 들어간다고 하는 것에 대해 답을 내리지 못했다. 결과적으로 내 안에 있는 무언가가 나오기 시작했다. 나는 계속 나에게 질문했다. 두려움이 가장 컸다"

 

 "내 축구 인생의 마지막 도전이라는 생각을 했다. 한편으로는 실패한 과정과 이후 일어난 일들은 끔찍하지만, 반대로 다시 도전해보고 싶다는 승부욕이 생긴 게 사실이다"


"정말 새롭게 강한 팀을 만들어 도전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를 버리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정말 잠을 못 자면서 생각했다. 난 날 버렸다. 난 이제 없다. 대한민국 축구밖에 없다"




출처 : https://www.interfootball.co.kr/news/articleView.html?idxno=634328

SNS로 공유하기

축구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