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enable JavaScript in your browser to load website properly.

Click here if you'd like to learn how.

4/11 국내시장 마감시황

1 MGIV | 2024-04-11 17:36:43 | 조회 : 313 | 추천 : -



20240408144004.png


『외풍을 우직하게 버틴 KOSPI』

코스피 2706.96(+0.1%), 코스닥 858.1(-0.1%)

 

생각보다 잘 버틴 한국 시장

금일 KOSPI, KOSDAQ은 각각 +0.1%, -0.1% 등락했습니다. 간밤 미국 3월 CPI가 서프라이즈를 보이며(3.5% YoY, 예상 3.4% YoY) 장기 국채수익률이 4.5%를 돌파했습니다. 또한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 임박 소식, 호르무즈 해협 봉쇄 가능성이 전해지며 위험자산 기피심리가 나타났고 간밤 MSCI 한국 ETF는 -3.8% 마감했습니다. 다만 일본·대만 등과 함께 하락 출발한 한국 증시는 의외로 강했습니다. 외국인은 오늘도 KOSPI를 1조원 이상 순매수했고, 반도체(삼성전자 +0.6%, SK하이닉스 +3.0%, 한미반도체 +6.6%)·자동차(현대차 +5.7%, 기아 +3.4%, 현대모비스 +3.3%) 종목이 지수 상승을 견인하며 상승 반전에 성공했습니다. 

 

총선 후 저PBR 업종 차익실현

제22대 총선은 지난 제14대 총선 이후 32년 만에 최고 투표율(67.0%)을 기록한 만큼 관심이 높았습니다. 결과는 예상대로 여소야대였지만 그 격차는 사상 최대로 벌어졌습니다(더불어민주당 연합 175석, 국민의힘 연합 108석). 이에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등 정책 모멘텀에 대한 우려감에 전기가스업(-3.6%)·보험(-3.4%)·증권(-2.3%)·통신업(-1.7%) 등 저PBR 업종들에서 차익실현 매물이 출회되며 하락률 상위를 차지했습니다.

#특징업종: 1)해운: 이란 호르무즈 해협 봉쇄 가능성 언급(흥아해운 +7.5%, 대한해운 +1.4% 등). 2)방산: 이란-이스라엘 군사적 충돌 우려 (풍산 +6.1%, 한화에어로스페이스 +2.4% 등). 3)정유: 유가 강세 지속

 

쉬어가지만 멈추지 않을 밸류업

외국인은 오늘도 운수장비(2,200억원)·금융업(440억원)·전기가스업(130억원) 등 저PBR 업종은 순매수했습니다. 밸류업은 쉬지만 멈추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밸류업의 본질이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라고 할 때 양당 간 공감대가 있는 안건(주주 비례적 이익 보장, 물적 분할 제한 등)은 초당적으로 추진될 수 있습니다. 5월부터는 정책 모멘텀도 이어집니다. 2~3월 시장을 이끌었던 6개 업종(자동차·은행·상사자본재·통신·유틸리티·보험)을 중심으로 주도주를 추려나가는 전략이 유효할 것 같습니다.

 

#주요일정: 1)ECB 통화정책회의(21:15) 2)美 3월 PPI(21:30) 3)美 신규실업수당청구건수(21:30) 4)韓 금융통화위원회(4/12일 10:00)

 

출처 - 투자명가 시황분석

SNS로 공유하기

주식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