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옴)4기 말기암 치료방법 + 완치 사례.jpg [4]

16 GravityNgc | 2022-12-09 21:56:34 | 조회 : 558 | 추천 : -


20221209215619_aucvcvsz.webp


4기 말기암 환자의 경우, 


항암제로 이미 몸 여러곳이 망가질때로 망가져있고,


휴식을 취하는 과정에서 암세포가 빠르게 증식하는데,


이때 수명이 결정되는거지,


하루 이틀 정도 쉬고 공복에 걷기 운동을 하는거야.


하루에 2시간 이상씩만 걸어도 거대해진 암세포가 조금씩 줄어들기 시작하지.


그 이유는 암세포에 작용하는 성장호르몬과 성장인자가 감소하기 때문인데,


코티졸 호르몬에 의해서 생기는 일이야.


간헐적 단식을 하면서 igf-1 수치를 50%이하로 떨어트리면돼,


이때 성장호르몬이 성장에 사용되지 않아서 암세포가 커지는데 성장호르몬이 사용되지 않지.


그리고 고농도 nk세포를 맞고, 반신욕을 하루에 30분씩 하다가, 


걷기 운동을 하루 4시간, 한번에 4시간 하는게 중요한데,


처음에는 빠르게 뛰고, 그 다음은 천천히 걷기를 반복하다가,


지칠때로 지쳤을때 그냥 걷기 운동을 하는거지.


음식을 섭취해도 인슐린 수치를 억제하기 위해서, 단당류나 정제 탄수화물을 억제해야돼,


이때 신생혈관 억제제 먹어주면 효과는 배가 되지.


카페인,에페드린,아세트아미노펜 혼합 제제를 먹으면서, 고강도 유산소 운동을 4시간씩하는거야.


이러면 내분비계적으로 보면 코티졸 호르몬이 암세포에 작용하는 성장호르몬과 성장인자를 감소시켜서,


암의 증식을 억제하는데, 고강도 유산소 운동을 장기간 함으로서 암세포가 생존하기 


어려운 환경을 계속 노출하는거지. 운동이 바로 항암 치료인거야.


간식으로는 칼로리가 거의 없는 커피마시면서 계속 몸을 움직이면 돼,


운동 시간을 하루 30분~1시간으로 하는경우 암세포 성장에 도움이 되고,


2시간을 넘었을때부터 암세포가 손상되고 파괴되기 시작하지.


특히 공복에 하는게 중요해,


말기암 환자도 포기하지 않으면 완치 할수있어.


반신욕을 30분 하는 이유는 이때 림프구 B세포 분비량이 늘어나면서,


암세포에 대한 항체 생성율 높아져, 


당연히 암세포를 NK세포나 T세포가 식별하는데 도움을 주겠지.


암 환자 대부분이 이 림프구 B세포가 부족하거나, NK세포가 부족해서 암 세포를 식별을 못해,


림프구 B세포에 암세포 조직 일부 떼다가 항체 만들어서 몸에 투약해서 치료하는 방법도 있어,


그냥 NK세포 맞고 반신욕만 하더래도 치료 효과가 매우 높아진다는거지.


운동후 반신욕을 꼭 해야돼,


그리고 운동후 음식을 먹지마, 커피만 마셔,


그리고 자고 일어나서, 아침 저칼로리로 먹고, 점심 하루 필수 영양소,


하루 1100칼로리에서 최대 1800칼로리 정도 먹은뒤, 신생혈관 억제제 먹고, 


에페드린,카페인,아세트아미노펜 혼합제제 먹고 운동하는거지.


암 세포가 운동으로 죽는 이유는 암의 산소포화도가 25%밖에 되지 않아.


정상세포는 60%가 넘어가는데, 그래서 운동을 좀 고강도로 하면,


암세포는 죽는데 정상세포는 살아남는거지.


이런 원리로 암세포도 줄이면서, 코티졸 분비 늘려서, 암세포에 작용하는 성장인자을 무력화하는거야.


손도 써볼수도 없는 말기암 환자들도 완치 사례가 늘어나고있어.


암 치료 역시 운동 강도와 식이(간헐적 단식+에페드린+카페인+신생혈관억제제)에서 결정되었어,


고농도 nk세포맞고, 반신욕만 해주면 돼,


완치 사례: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20/0003450192?sid=103




엽기자랑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