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enable JavaScript in your browser to load website properly.

Click here if you'd like to learn how.

경악 ! 여성 200명 강간하고 500명 살해한 IS 남성 대원 체포 [4]

11 bgram | 2024-02-23 17:55:51 | 조회 : 7375 | 추천 : +2




무려 500명 살해하고 200명 여성 성폭행한 IS 대원



작성 2017.02.19 13:27 

수정 2017.02.19 14:03



1.jpg


▲ 아마르 후세인


수니파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의 한 대원이 

무려 500여명을 학살하고 200명의 여성을 강간한 사실이 전해졌다.


최근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IS 대원으로 활동하다 

현재는 투옥 중인 아마르 후세인(21)의 믿기힘든 과거를 보도했다.


지난해 10월 이라크 북부 도시 키르쿠크에서 쿠르드군에 생포된 그의 현재 일과는 

감옥 안에서 하루종일 코란 읽기. 아마르는 "코란을 읽으며 

매일 좋은 사람이 되고있다고 느낀다"고 밝혔지만 그는 용서받지 못할 과거를 가지고 있다.


그가 지난 2013년 IS에 합류한 이후 죽인 사람만 무려 500여명. 

후세인은 "IS에 합류한 이후 살인 훈련을 받았다"면서 "처음에만 살인이 힘들었지 

하루하루 갈수록 쉬워졌다"고 털어놨다. 이어 "한번에 30-40명도 죽여봤다"고 고백했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그의 성폭행 과거다. 

주로 소수민족인 야지디족 여성을 노리개 삼아 무차별적으로 자신의 욕심을 채운 것. 

후세인은 "젊은 남자에게 있어 이는 필요한 일이었다"면서 "많은 여성들이 성노예가 됐다"고 항변했다.



그렇다면 그는 용서받기 힘든 자신의 악행을 반성하고 있을까?


후세인은 "내가 저지른 일에 대해 약간의 후회는 있지만 나 또한 범죄의 희생양"이라면서 

"어린시절 IS에 들어가 제대로 된 교육을 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나에게는 도움을 줄, 충고해 줄 친구도 가족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기사출처 

https://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0219601006




SNS로 공유하기

엽기자랑

< 1 2 3 4 5 >